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대변혁 제주대중교통체계, 도민 혼선 우려20일 道·제발연 정책세미나…패널들, "공감대 형성 부족" 지적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대중교통 체계개편 해법모색 세미나에서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오는 8월 제주지역 대중교통체계개편을 앞두고 공감대 형성 부족으로 인한 도민 혼선이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와 제주발전연구원은 20일 '대중교통 체계개편 해법모색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대중교통체계 개편은 ▲대중교통 우선차로제 운영 ▲대중교통 우선차로제 운영 ▲공항에서 제주 전역 급행버스 신설 ▲간선 및 지선 버스체계 도입 ▲지역거점 환승센터 및 정류장 도입 ▲버스증차로 배차간 격 축소 ▲노선확대로 버스 소외지역 해소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하지만 8월부터 전면 개편이 이뤄지는데 반해 홍보 부족으로 인한 공감대 형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잇따라 왔다.

이날 정책세미나에도 이같은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광주전남연구원 양철수 책임연구위원은 "제주 대중교통체계개편에서 버스를 급행, 간선, 지선 세가지로 구분한다는 계획이 듣기에는 좋지만 상당히 많은 문제가 따를 것"이라며 "제주는 현재 지선과 간선의 차이가 없다. 시외버스가 일정부분 시내버스 역할을 해내기 때문에 급행과 간선 두가지 체제로 가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제주교통연구소 송규진 소장도 "중앙차로제와 가변차로제를 왜 분리해서 시행하는지 의문"이라며 "중앙차로제와 가변차로제를 동시에 실시하게 되면 운전자들이 차선을 옮겨야 한다는 부담을 느끼고 상당한 혼란이 초래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중교통체계가 개편이 되면 엄청난 민원이 잇따를 것"이라며 "실시 이전에 노선별 네트워크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는 실무자, 전문팀을 꾸리고 콜센터에 배정해 빠른 민원 대응 체계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신호체계 개편 등 여러가지 도출안에 대해서도 행정이 시뮬레이션을 너무 맹신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현대성 제주도 교통관광기획팀장도 "업체에서 노선을 담당하고 있는 전문 인력을 상황실에 배치할 예정"이라며 "콜센터에도 미리 자료를 주고 충분한 이해를 통해 대응하기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 팀장은 "이달말에 노선도를 배포하고 스마트폰용 앱도 만드는 등 홍보에 박차를 기하겠다"며 "도민 혼선 최소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