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5월 제주 ‘맛의 향연’으로 채운다18~20일 푸드앤와인페스티벌, 제주식재료 알리기
11~20일 제주고메위크, 유명 셰프 협업메뉴 공개
2017 제주푸드앤와인페스티벌 포스터.

국내·외 최정상급 스타 셰프들이 모여 제주의 다양한 청정 농·수·축산물을 활용해 최고의 요리를 선보이는 '2017 제주푸드앤와인페스티벌(Jeju Food&Wine Festival, JFWF)'이 다음달 18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된다.

올해 행사는 도내 관련 산업 발전과 인력 양성, 음식문화에 대한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난 1월 제주한라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관광공사(사장 최갑열)와 제주한라대학교(총장 김성훈), (사)코리아푸드앤와인페스티벌(이사장 정문선) 공동 주관, 제주도 후원 행사인 만큼 제주의 다양한 청정 식재료의 우수성을 알리고, 제주의 음식관광을 활용한 관광객 유치와 미래 제주의 미식관광을 선도할 도내 관련업계 인력양성을 목표로 하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특선메뉴를 개발한 에드워드 권, 인기 TV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의 미카엘을 비롯해 미쉐린 스타 셰프인 코이즈미 코지(Koizumi Koji), 알버트 아우(Albert K.K. Au), 유현수 등 20명의 국내·외 최정상급 셰프들이 대거 참석해 제주의 청정 식재료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5월 18일에는 '대가들과 함께 대단한 부엌(Grand Kitchen with Masters)'을 주제로 제주한라대학교에서 진행되는 마스터셰프 8인의 요리 시연 프로그램과 제주향토음식 무료시식행사를 진행한다.

19일에는 메종글래드 호텔제주 야외 정원에서 셰프 13인이 선보이는 가든 디너, 20일에는 스타셰프 5인이 참여하는 정찬 갈라디너를 진행한다.

본행사에 앞서 5월 17일에는 행사에 참여하는 국내외 셰프들이 제주전통시장과 해녀문화체험 등 미식관광지로서 제주를 체험하고 이해하는 시간도 준비했다.

작년에 이어 제주한라대학교 조리학과 학생 60여명이 참여 셰프들과 조를 이루어 주방에서의 업무를 직접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올해는 특별히 ‘주니어셰프 콘테스트’를 진행해 학생 셰프들이 초청 셰프들과 청중들 앞에서 요리 경연을 하는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 행사에 사용되는 식재료는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와의 협업을 통해 양질의 제주산 청정 생산품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예정으로, 인력양성과 제주산 청정 식재료 홍보라는 측면에서 그 의미를 더한다고 제주관광공사는 설명했다.

이에 앞선 다음달 11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제주고메위크’도 제주를 찾은 관광객에게 제주의 다양한 맛을 소개한다. 현지인이 추천하는 제주의 숨은 맛집 50곳을 소개한다. 올해는 서울 유명 셰프들의 재능기부와 제주 유명 셰프들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탄생한 아주 특별한 메뉴가 방문객들을 즐겁게 할 전망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제주를 찾는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제주를 ‘맛의 섬’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제주의 음식문화관광을 더욱 활성화시켜 질적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또, “제주산 청정 식재료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도내 관련 업계 인력양성 등 음식문화를 통한 제주관광 및 관련 산업의 장기적 성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제주푸드앤와인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와 조직위원회 사무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