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국립제주박물관 4월 ‘문화가 있는 날’26일 오후 6~9시, 앙상블 ‘스피릿’ 공연 등 진행
국립제주박불관 4월 문화가 있는 날 출연진. 위로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앙상블 '스피릿', 김태근(바이올린), 임준혁(카운터 테너), 장유석(오보에). 사진=국립제주박물관.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종만)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인 오는 26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야간 개장을 실시한다.

이날 오후 7시부터는 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해설이 있는 음악회’로 앙상블 ‘스피릿’ 등의 협연이 펼쳐진다.

앙상블 ‘스피릿(Spirit)’은 전문연주자로 구성된 현악단으로, 클래식 대중화와 활성화, 문화나눔을 목적으로 2008년 5월 창단됐다. 클래식 등 실내악 분야의 다양한 연주로 활동하고 있다.

정기연주회, 자선음악회, 방문음악회, 합창단 찬조 연주 등과 함께 정기적인 나눔 활동을 통해 음악이 세상에 아름다운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앙상블 ‘스피릿(Spirit)’의 실내악 연주뿐만 아니라 김태근(Violin), 장유석(Oboe), 임준혁(Counter Tenor)의 협연 무대도 함께 할 예정이다.

또한, ‘큐레이터와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저녁’은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한다. ‘섬나라 탐라와 탐라군’을 주제로 하며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현장에서 참여가 가능하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