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도를 대표할 관광기념품은 뭘까?제주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에 ‘제주해녀’선정
▲ 제주해녀(섬 이야기, 박종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제주도를 대표할 관광기념품이 공모전을 거쳐 선정됐다.

제주도는 제18회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에 ‘제주해녀(섬이야기, 박종호)’를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6월 22일부터 8월 7일까지 공모를 통해 응모한 93개 작품에 대해 도내 관련 대학교수, 기념품 관련 단체 및 업체 등 전문가 10명으로 심사위원을 구성하고 상품성, 기능‧활용 측면의 디자인, 작품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당선작을 선정했다.

이번 대상작품은 제주해녀와 바다에서 잡은 전복, 소라를 모티브로 제주의 자연을 직접 느낄 수 있고 제주해녀의 강인한 생명력과 개척정신을 보여줌과 동시에 제주해녀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되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만들어졌다.

금상에는 말을 사랑하다(함은열), 은상에 제주의 빛 하루(하귀도예, 방미선), 말가죽 벨트‧열쇠고리(영농조합법인, 산새미), 동상에 마그마 맛사지 씨놀크림((주)제주마그마에너지, 지인수‧지경섭), 제주풍경타일(김남철)이 선정됐다.

그 밖에 장려상에 4작품, 입선에 8작품 등 총 18작품에 대해 제주도지사 상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공모전 입상자에게는 각종 전시‧홍보지원과 상품개발자금 지원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 특히 대상‧금상‧은상‧동상에 선정된 작품들은 제주 관광기념품을 대표해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 출품된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