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강경찬 “상대후보들 편법 난무, 모범되는 교육감 뽑아야”양창식·고창근 선거행보 ‘질타’…공교육 내실화 위한 정책 ‘제안’

▲ 강경찬 제주도굥규감 후보가 26일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강경찬 제주도교육감 후보가 최근 상대후보들의 행보를 비난하며 “모범이 될 수 있는 교육감을 뽑아달라”고 당부했다.

강 후보는 2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교육감 후보들은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저마다 단일화를 말하며 온갖 편법과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면서 “기본적인 마음조차 올바르게 가지지 못한다면 어떻게 학생들을 이끌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강 후보는 “제주도의 현실을 잘 알지 못하는 서울의 보수단체에서 인정했다는 이유로 전통보수 단일화 후보임을 강조하며, 보통교육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도 없이 ‘준비된 교육감’ 임을 강조하는 후보가 있다”며 양창식 후보를 향한 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이어 윤두호·김희열 전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이뤄낸 고창근 후보를 향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강 후보는 “전·현직 교육공무원이 개입해 단일화를 이루고는 도민들이 원하는 단일화 후보를 추대했다며 기뻐하고, 그것도 모자라 단일화를 함께 했던 후보들이 자신들의 정책을 합쳐 다시 의기투합했다면서 권력을 나눠 먹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며 “개탄스럽고 실망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미래를 제대로 책임지고 잘못된 교육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교육감을 선택해 달라”며 “실천하는 교육감, 교육의 장인인 저는 공교육의 내실화를 최고 우선순위로 생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교육의 내실화를 위해 강 후보는 가장 먼저 “대학진학지원단을 교육감 직속 기구로 편입시켜 기능을 확고히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를 통해 제주와 서울에 제주교육정보관을 설치하고, 진학 전문 상담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강 후보는 또 “공교육의 내실화를 막는 가장 큰 장애물은 ‘주입식 교육’”이라면서 “자기 주도형 학습을 도모하기 위해 150억원을 투입해 직업체험교육관을 설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외에도 강 후보는 ▲초·중등학교 프로젝트 수업 단계적 시행(제주형자율학교 확대 추진) ▲특성화고 활성화 및 예·체능 특수목적고등학교 설립 ▲행정 보조 교사 제도 도입 ▲제주국제학교 입학을 위한 5% 쿼터제 시행 ▲대안학교 프로그램 개발팀 구성 ▲장애인·비장애인 통합 학급 강화 및 특수학급 확대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강 후보는 유권자들을 향해 “올바른 교육감을 뽑기 위해 관심을 가져달라”면서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지는 올바른 교육의 수장이 당선될 수 있도록 공약을 꼼꼼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강 후보는 “세월호 아픔을 뒤로 한 채 차마 시끄럽게 선거활동을 할 수 없을 것 같다”며 “유세차량 및 율동, 로고송 등을 사용하지 않고 반성과 책임지는 자세로 제주도 곳곳을 두발로 다니며 선거를 치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제주도민일보 안서연 기자

안서연  asy0104@nate.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