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봄의 전령 ‘복수초’ 한라산에 활짝

[제주도민일보 김성진 기자]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한라산에 꽃망울을 터뜨렸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28일 한라산 해발 600m 일대 관음사탐방로 주변에 복수초가 피었으며,다음달 3일까지 따뜻한 봄날씨가 예상돼 고지대에서도 볼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라산에는 잎이 가늘고 긴 세복수초가 많이 핀다.

복수초는 저녁이 되면 다시 꽃잎을 닫아버리고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에도 꽃잎을 열지 않는 특이한 성질이 있다.

복수초는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봄꽃으로,꽃말은 복을 많이 받고 오래 살라는 뜻의 '영원한 행복'이다.

우리나라 전 지역에 분포하며 노란색의 꽃 가운데 가장 먼저 피는 식물로 큰 나무 아래 양지바른 곳을 좋아한다는 설명이다.

김성진  ksj@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수노원 2013-03-22 11:18:40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의 식물로 3-4월에 꽃이피고 5월에 열매를 맺는 봄의 전령사,눈속에서 핀다하여 설화라고도 부르는 복수초,강한 식물의 생명력을 본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