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월드컵 12번째 선수는 제주!

남아공 월드컵 응원 열기가 고조됨에 따라 다음 경기는 제주도민 대통합의 장이 되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17일 두 번째 경기인 아르헨티나전은 오후 7시30분부터 애향운동장과 서귀포 월드컵경기장에서 응원전용 스크린을 설치해 생중계할 계획이다.

또한 도는 응원 대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홍보아치 설치는 물론 도내 주요도로변 LED 전광판을 통한 홍보 등 도민 참여 분위기 조성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지난 그리스전 승리에 힘입어 이번 애향 운동장에는 2만명 이상의 도민들이 모일 것”이라며 “이번 이벤트를 통해 도민들이 마음껏 즐길 수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강영은 기자  iamkye@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