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한국은행 제주본부,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규모 증액

한국은행 제주본부(본부장 김종욱)는 코로나19 피해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를 1400억원에서 1900억원으로 500억원 증액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지난 3월 9일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도내 서비스업 및 제조업 영위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은행의 대출취급 기한을 당초 올해 9월말에서 2021년 3월말까지 6개월 연장한다.

아울러 지원 자금이 도내 중소기업에 효과적으로 배분될 수 있도록 지원업종 조정 및 중저신용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된다.

건설업을 신규지원대상에 추가하는 한편 부동산임대업은 제외된다.

고신용 등급 기업(1~3등급, 단 SOHO등급은 해당되지 않음)을 지원대상에서 제외해 중저신용 등급 기업에 자금이 더 지원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지역 중소기업의 자금사정 개선에 한층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