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경찰, 故 문형순 서장 묘지 참배 및 벌초

제주지방경찰청 김원준 청장과 직원 10여명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25일 제주시 오등동 소재 평안도공동묘지를 찾아 故 문형순 서장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벌초를 실시했다.

故 문형순 서장은 1897년 평안남도 안주에서 태어나 1919년 신흥무관학교 졸업 후 1945년 해방 전까지 국민부, 광복군 등에 소속돼 항일독립 무장투쟁에 참여했다.

문 서장은 해방 후 경찰에 투신, 1949년 제주에 발령받아 모슬포경찰서장으로 근무하며 좌익 혐의를 받던 주민 100여명을 훈방했고, 1950년 성산포경찰서장 재임 중에는 군 당국의 예비검속자 총살 명령에 '부당(不當)하므로 불이행(不履行)' 한다며 거부, 200여 주민의 목숨을 구한 의로운 경찰관이다.

1953년 퇴직 후 문 서장은 제주에 정착해 홀로 쌀 배급소를 운영하며 가난하게 생활하다 1966년 70세의 나이로 쓸쓸한 생을 마감했고, 현재 평안도민회 공동묘지에 잠들어 있다.

경찰청은 2018년 8월 문 서장을 경찰 영웅으로 선정하고, 제주지방경찰청에 흉상을 건립해 고인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있다.

이날 직원들과 함께 직접 낫을 들고 벌초에 나선 김원준 청장은 벌초를 마치고 묘소 앞에 술을 따라 제를 올렸다.

김 청장은 "4.3의 아픈 역사 속에서 단호한 용기와 결단으로 수백여 주민의 목숨을 구한 훌륭한 일을 하신 선배 경찰관이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며, 후배 경찰관으로서 문 서장님의 의로운 뜻과 정신을 기억하고 본받아 진정 국민을 위하는 참 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