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한·중·일 청소년 온라인 문화교류 ‘첫 걸음’제5회 한중일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문화캠프 21일 비대면 방식 개최

코로나시대 한·중·일 청소년 문화교류가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제주도는 지난 21일 제주대학로 소재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이승택) 문화예술교육 전용공간인 ‘트멍’에서 ‘제5회 한·중·일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문화캠프’를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처음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한·중·일 청소년 50명이 참가했다.

각 나라마다 마련된 영상회의장에 모인 청소년들은 서로 소개하고 간단한 레크레이션 등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향후 5주간 한·중·일 청소년들이 7팀의 그룹을 구성해 온라인 합동 워크숍을 진행했다.

워크숍에서는 △코로나19 우리의 생활 변화 △코로나로 지친 치유 음식 △우리 마을 홍보 관광 포스터 제작 등 과제를 공동으로 수행했다.

청소년 문화교류 사업은 한·중·일 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 도시인 제주-닝보(중국)-나라(일본)간 문화예술 교류 사업 일환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미래 청소년들에게 상호 문화 이해와 도시 간 우호 증진을 위한 목적으로 3개국 청소년들을 문화외교관으로 선발해 매년 여름방학에 개최하고 있다.

강승철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지난 5년간 구축한 한·중·일 국제 문화 교류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청소년뿐만 아니라 도내 예술인에게도 새로운 방식으로 국제 문화교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