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민회관 리모델링, '판 키우고' 잰걸음내년도 생활SOC 복합화사업 확정…국비 96억원 확보
종전 지상5층→9층 확대…180여억원 예산 확보 관건
[제주도민일보DB]제주시민회관

10년간의 논쟁을 끝내고 신축이 아닌 '보존'을 택한 제주시민회관 리모델링 사업이, 당초 계획보다 판을 키우며 속도를 내고 있다.

18일 제주시에 따르면 '제주시민회관 복합문화시설 조성사업'이 내년도 생활SOC 복합화 사업에 선정되며 국비 96억원을 확보했다.

생활SOC 사업에는 전국 129개 시·군·구가 신청했으며, 선정된 149개 사업중 시민회관은 2번째로 국비 지원규모가 크다.

1964년 준공된 제주시민회관은 3027㎡부지에 지상3층, 연견축면적 1961㎡ 규모로 조성됐으며 당시 예산 1646만원이 소요됐다.

내부에는 사무실과 공연장(1층 400석, 2층 505석 등 905석 규모) 등으로 구성돼 이후 교양광장, 건강세미나, 연극, 음악회, 연주회, 청소년어울림마당, 예술제, 탁구, 태권도, 배드민턴, 단체관광객을 위한 야간 레크레이션 장소 등으로 활용되며 제주시민의 문화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그러나 건물 노후화로 인한 안전 문제로 2007년 정밀안전진단 결과 C등급을 받은데 이어, 인근 문예회관과 제주아트센터 등 문화시설 건설로 기능(공연)이 분산되며 위상저하 및 주변지역 침체 등 복합적인 문제가 발생했다,

이후 근현대 건축유산으로 보존하는 범위내에서 리모델링을 할 것인지, 아니면 철거후 행복주택 등 인구유입시설을 도입할 것인지를 놓고 주민과 전문가 사이에 논쟁이 10년여 넘게 계속돼왔다.

이에 제주시는 '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을 실시, 2018년 12월께 '외관 보존 후 지하/지상 신축' 결정을 내렸다.

현재의 시민회관 건물을 보존하고 최신공법을 활용해 지하 2층 규모의 주차장, 그리고 시민회관 주자차장 부지에 붙여서 지상 5층 규모의 건물을 신축해 복합문화시설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용역진은 중간설명회 당시까지도 '전면신축'으로 가닥을 잡았으나, 당시 고희범 시장의 의지가 강력 반영되며 결론이 뒤집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번에 공모사업에 신청한 내용을 보면 용역 결과보다 판을 더 키웠다.

생활SOC사업 기준을 충족하면서 국비를 더 확보하기 위해 연면적 1만1030㎡에 지상 9층 규모로 신축키로 한 것.

내부에는 공공도서관, 건강생활지원센터, 국민체육센터, 가족센터, 주거지 주차장(130면 이상)이 들어서는 것으로 계획을 잡았다.

내년도 실시설계 후 각 시설들의 세부 면적 등이 확정될 예정이며, 임대주택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들어서지 않는 것으로 결론냈다.

시민회관 건물 리모델링 후 안전을 확보하고 옆으로 붙여서 건물을 신축하는 방식을 택하며 건물 층수와 안전문제는 상관없다는게 제주시의 설명이다.

관건은 예산확보. 지상 9층으로 올릴시 소요 예산은 279억원 규모로 확보한 국비를 제외해도 183억원이 더 소요된다.

최선책은 지방채 발행이지만 코로나19 정국으로 인해 사실상 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차선책으로 캠코와의 국·공유재산 위탁개발사업 등을 겁토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지방채와 캠코 위탁 등 여러가지 방안들을 검토중이다"며 "내년 실시설계가 이뤄지며 2023년까지 완공해 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