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시도 중단돼야"제주 교육공무직노조 10일 기자회견…10월말 총파업 예고

돌봄교실 지차체 이관을 위한 법안이 발의된 가운데, 돌봄전담사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10일 제주도교육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돌봄교실 자지체 이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학교 돌봄교실의 중요성이 부각됐고, 돌봄교실 운영 문제가 사회적 화두가 됐다"며 "하지만 학교돌봄교실은 명확한 법적 근거 없이 교육부 고시에 따라 방과후 학교의 일환으로 땜질식으로 운영됐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교육부 장관이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고, 강민정 국회의원이 지난달 4일 돌봄교실을 지자체로 이관하는 법안을 발의하는 등 필수적 교육서비스로써 학교 돌봄의 기능이 부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교육을 잘 모르고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지자체가 학교 돌봄교실을 맡는다면 돌봄의 질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며 "돌봄 운영주체를 놓고 소모적인 논쟁이 벌어지는 사이 돌봄전담사들은 하루 5시간 단시간 계약에 행정업무, 청소까지 병행하는 처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주를 포함해 전국의 돌봄전담사들은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반대와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10월말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