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청년센터, 천년타워에 ‘새 둥지’14일 개소식…1150㎡ 규모 청년활동 복합공간 조성

청년들의 소통과 교류, 협업,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제주청년센터가 제주시 중앙로 천년타워에 새둥지를 틀었다.

제주도는 오는 14일 오후 5시 제주청년센터 이전 개소식과 함께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청년위원 및 청년지원사업 참여자 등 4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년센터로 떠나는 여행’을 테마로 진행되는 개소식은 제주청년센터 서포터즈인 청년재주꾼의 환영인사를 시작으로 청년예술가들이 펼치는 플래시몹 축하공연도 열린다. 모든 행사는 청년들에 의해 준비되고, 진행된다.

천년타워 5·6층(1150㎡)에 들어선 제주청년센터에는 오픈라운지·세미나실 등 회의실 뿐만 아니라 공유부엌, 사무실, 면접 정장 대여룸 등 청년수요 맞춤 공간으로 꾸며졌다.

앞으로 청년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저녁시간대는 물론 주말에도 문을 연다.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평일 오후 9시까지, 토요일은 오후 5시까지다.

시설이용은 제주청년센터 홈페이지에서 예약 및 확인이 가능하다.

한편 청년활동복합공간 조성은 민선7기 도지사 공약 사항으로 지난 2017년 12월 문을 연 이후 청년들의 활동기반 마련 및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있다.

올해 △청년학교 △연구공모 △동아리 활동지원 △청년권리찾기 등 11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프로그램마다 최고 10대 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