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제2공항 위한 무리한 개발사업"시민사회단체, 원희룡 지사에 면담 요청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녹지공원화를 바라는 시민들'은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는 제2공항을 위한 무리한 개발사업"이라며 사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계속되는 관련법 위반 논란,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사업을 불법적 속전속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제주도가 상습적으로 관련법을 위반한 사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면서 "이에 우리는 공사 무효를 주장하며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면담을 요청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도는 1965년 계획된 이후 무려 55년의 시간동안 달라진 도시의 조건과 상황을 무시하며 갑자기 공사를 가시화했고, 6월 3일 환경청과의 협의를 시작하자마자 서둘러 '실시계획 고시'르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가항목이 23개인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해 전체 4.2km 구간을 3개 구간으로 쪼갠 기만 행정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새로 개설하려는 도로 위아래로 6차선 일주동로와 4차선 중산간동로가 이미 존재하고, 교통량과 도로 이용률이 2017년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상황에서 굳이 1237억원의 혈세를 들여 대규모 도로사업을 강행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비난했다.

특히 "도로 예정지는 유.초.중.고와 외국문화학습관, 학생문화원, 서귀포도서관, 유아교육진흥원의 연간 이용자 등 27만5천여명이 오가는 지역"이라며 학생과 주민 안전 문제를 언급했다.

또한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사업은 투자심사 후 3년간 '착공'하지 않은 사업으로 투자 재심사 대상"이라면서 "절차적 투명성은 물론 타당성도 확보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녹지공원화를 바라는 시민들'은 기자회견 이후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기도 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제주 도민 수준 2020-08-01 11:55:07

    급할거없음 투기꾼쉐끼들이 급하지 질질1년끌어서 도지사 바꾸면 자동으로 나가리됨 어차피 제주시쪽 여론이 반대가 훨많으니 도지사 반대인물 뽑으면 됨 풉풉 아 빨리 투기꾼쉐이들 땅투자 실패해서 나락간모습보고싶네 ㅎㅎ   삭제

      답글 입력
    • 밥그릇 싸움 2020-07-31 18:10:26

      제주 서부 한림 박원철이가 제주도의회 갈등 해소 위원장이다. 처음 서부 한림 쪽에 제2공항 착공한다는 소문으로 한림읍 땅값이 폭등했다. 그때는 박원철이가 환경 파괴 이야기 안 했다.

      아마 내일이라도 서부 한림읍에 공항 착공한다고 하면, 제주도에는 아무런 갈등이 없다고 바로 공항 착공한다고 하겠지. 제주 동부 쪽에 제2 공항 착공한다고 하니, 환경 파괴라고 한다

      제주 서부 땅값 떨어진다는 소문이 벌써 돌고 있다. 박원철이가 찬성하겠니? 제주도는 화산 섬이라 내 집 앞 마당 파도 100% 숨골 나온다   삭제

        답글 입력
      • 너구리 2020-07-30 14:21:40

        이 사람(도지사)은 어떤 이가 제주도 행정집행에 반대하고 나서면, 뒷구멍에 숨어서 살살 눈치를 살피니, 이 들(어떤 이)이 조그만 더 밀어붙이면 되겠다는 빌미를 주어, 더 극성스럽게 아우성치고 있는 듯! 아주 갑갑한 마을(제주도)이 돼가고 있네요! 예전 도지사들이 그립네요!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