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위미항 다기능어항 개발사업...민간 229억 투자마리나 계류시설·클럽하우스·요트수리소 등 조성
위미항 다기능어항 개발사업 계획 평면도

제주도와 (주)오션프런티어(사장 강대건)는 ‘위미항 다기능어항(피셔리나형) 개발사업’과 관련, 민간투자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위미항 다기능어항 개발사업은 해양수산부의 10항 10색 국가어항 만들기 프로젝트 공모사업으로, 민간투자자인 오션프런티어는 22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앞으로 △마리나 계류시설 75선석 △클럽하우스 2동 △요트수리소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위미항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방문 관광객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파제제, 해상인도교, 연결교량 등 재정 기반시설을 건설해 민간사업자가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위미항 다기능어항이 단기간 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동근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위미항이 가지고 있는 어업기능 및 다양한 부가기능을 특화시키고 위미항을 어촌지역경제중심지로 발전시킬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