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교육의원 현행 유지 전교조 입장 참담"제주참여환경연대 29일 논평…"착잡하고 안타까운 심경"

전교조 제주지부가 교육의원 현행 유지를 주장한 것과 관련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착잡하고 안타깝다며 참담한 심경을 내비쳤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29일 논평을 통해 "참교육 실현과 민주주의 쟁취를 위해 싸워온 전교조가 오직 교육의 전문성을 위해 교육의원제도 현행유지 입장을 낸 것에 착잡하고 안타까운 심경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전교조 제주지부는 단순히 교육계의 이익실현을 위해 태동한 게 아니라, 사회의 모순에 맞서 싸우고 주권자의 권리 확대를 투쟁하는 진정한 참교육 실현 단체로 인식해 연대해 왔기에 그 충격이 더욱 크다"고 한탄했다.

특히 "교육의 자주성은 교육주체의 고른 참여에 의해 달성될 수 있고, 전문성은 교육의원이 아니라 교육전문위원의 역량으로 충분히 달성될 수 있다"며 "교육의원으로 당성되 본희의 의결에서 친도정의 입장에서 경도된 표결을 하면서 중립성도 무너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교조 제주지부에 대한 신뢰와 연대가 이번 입장발표로 무너지지 않기를 바라며, 지부의 제주를 바라보는 새로운 입장을 기대한다"고 제안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