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타칭 '원맨' 안동우, "시장 내정-원희룡 지사 대권행보 별개"26일 인사청문회…오전 질의 시장 직선 등 정치적 질의 봇물
정민구 "대권행보 열올리며 정부 대립각, 직언할 수 있겠냐"
안동우 "협치 차원에서 응모, 도민과 언론이 판단할 일이다"
안동우 제주시장 내정자.

민선 7기 정무부지사에 이어 제주시장 내정까지 되며 일명 '원맨'으로 분류되는 안동우 제주시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에서 원희룡 지사의 정치적 행보를 견제할 수 있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26일 열린 제주도의회 행정시장 예정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위원장 조훈배) 오전 질의에서는 시장 직선과 행정시 기능강화, 지사의 대권행보 등 정치적 질의가 질의가 이어졌다.

특히 최근 원희룡 지사가 대권행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제주시장의 역할을 집중 질의했다.

이승아 의원은 "정무부지사에 이어 제주시장에 내정되며 외부에서 비쳐지는 모습에서 '원맹'이라는 수식어가 있다. 동의하느냐"며 물었다.

안동우 내정자는 "각자 생각에 충분히 얘기할 수 있다"며 "정무부지사 제안이 들어왔을대 협치 차원에서 수락했으며, 이번 제주시장 응모 역시 일로써 한 것으로 지사의 정치적 행보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이승아 의원은 "원희룡 지사가 미래통합당 대권후보는 자신이라는 얘기를 한다. 지사가 중앙 대권행보를 하면 제주에서의 역할은 내정자가 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원 지사의 대권 도전을 응원 할거냐"고 질의했다.

안 내정자는 "마음으로는 지지할 수 있겠으나, 시장이 되면 공무원 신분이다. 정치적 활동을 할 수 없다"고 답했다.

제주도의회 행정시장 예정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위원장 조훈배)는 26일 안동우 제주시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진행했다.

정민구 의원은 "도지사는 제주도민을 위해 일을 해야지 본인의 욕심, 정치적 행보를 위해 일을 하면 안된다"며 "도민은 물론 공직자 사기진작에도 중요한 일이다"고 원 지사의 행보를 비판했다.

특히 정 의원은 "선거법에도 몇 개 걸려있고, SNS를 통해 문재인 정부를 향해 독재망령이라고 표현하는 등 정부 비판에 집중하고 있다"며 "정치인이라면 그럴 수 있지만 도지사 신분이다. 어느 자치단체장이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겠으며, 공직자들은 어떻게 중앙부처와 협의를 하겠냐"며 안 내정자의 생각을 물었다.

안 내정자는 "도지사의 정치적 행보는 도정업무를 수용하면서 하는거기 때문에…"라며 말을 흘리면서도 "행정시장이 되면 도지사의 정치적 결정과 판단에 상관없이 제주시민들이 불안하지 않고 행정이 안정적으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같은 답변에 정 의원은 "원 지사의 과한 정치적 행보에 대해서 도민 누가 직언을 할 수 있겠느냐. 제주시장이라는 자리는 정무적 판단도 필요한 자리다"며 "중앙부처와 협상을 해야 하는 공직자들을 생각해서라도 직언을 해줄 거라 믿겠다"고 제안했다.

강성의 의원은 "지사가 대권행보를 하면서 안동우 내정자를 왜 했겠냐"며 "향후에 미통당 후보로 도지사에 출마할 의향이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이에 안동우 의원은 "그런 정치적 활동은 생각해본적이 없다"며 두루뭉술하게 답변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