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 25일부터 2박 3일간 제주여행지인 24명과 제주 다녀가… 30일 11시께 군포서 '확진' 판정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오전 11시께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지난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 보건당국은 오늘(30일) 오후 7시께 경기도 군포시 보건소에서 A씨의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 받고, 즉시 군포 확진자와 관련한 역학 조사에 착수했다.

A씨는 군포시에 돌아간 후 지난 29일 발열 및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나자 당일 오후 5시 30분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오늘(30일) 오전 11시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초기 역학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5월 25일 지인 24명과 함께 제주에 입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지침(8판)에 따라 확진환자에 대한 증상발생 2일전인 27일부터 역학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신속히 조사해 밀접 접촉자를 격리하고, 방문 장소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현재 CCTV 현장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동선 등의 정보를 확인할 경우 신속히 공개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