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해경, 선원 하선 미신고 어선 적발

제주해양경찰서(서장 고민관)에서는 26일 밤 선원이 하선했음에도 하선신고를 하지 않고 출항한 어선 B호를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금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10시 17분께 도두항 북쪽 약 500m 해상에서 3톤급 연안복합어선 B호 선장 Y씨로부터 스크루에 어망이 감겨 항해가 불가능하다는 구조요청을 받고, 민간구조선 A호를 동원해 도두동 사수포구로 예인해 안전하게 구조했다.

하지만 B호에는 3명이 승선한 것으로 신고가 돼있었지만 실제 승선인원은 2명으로 선장이 출항하면서 하선신고를 하지 않고 출항한 것을 확인하고 적발한 것이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선박안전조업규칙 제15조제2항제2호에 의거 승선원 변동이 있을 경우 해양수산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관계기관에 선원변동 사실을 신고해야 함에도 신고를 하지 않고 출항한 어선은 1차 경고, 2차 조업정지 10일, 3차 15일 등 행정처분이 강화되므로 출입항 신고를 정확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