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매년 반복되는 마늘 수매가격 근본적 해결책 마련" 촉구사)마능생산자협회 "농민 무시하고 이뤄지는 행태, 모든 수단 동원해 투쟁할 것"

(사)마늘생산자협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마늘 수매가격 1kg당 마늘 수매가격 2300원 결정은 제주 농업을 포기한 것이며, 제주농업을 파산 신청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농민 피눈물에 마늘생산자협회는 참담한 심정을 금할길이 없다"면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을 범하지 말 것을 경고했건만 이러한 결과를 만든 정부, 제주도정, 농협중앙회, 마늘 주산지협의체 조합장 등은 앞으로 발생하는 제주농업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본질을 망각하고 책임을 농가에만 전가해 가격 결정한 것에 대해 농민단체로서 너무 가슴이 아프며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전면적조절만이 답이 아니다. 생산조정하더라도 비계약물량을 조절하라고 수차례 요구해왔으나 채소가격안정제 자금으로 산지폐기해 농협 계약 물량을 조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농협이 농민의 어려운 짐을 덜어줄 수 있는 조직이기에 크게 저항하지 않았다. 산지폐기한 물량만도 2200여톤이다. 육지부 마늘은 이상 기후로 인해 자연재해로 인정될 정도로 2차생장이 30% 정도 저해돼 상품성이 떨어진 상태다. 따라서 앞으로의 전망은 우려한 만큼 나쁜 편이 아닌데도 마늘 수매가격을 2000원으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마늘생산자협회는 "그나마 농민들이 저항해 수매가격이 2300원으로 조정됐다. 제주 뿐만 아니라 전국 마늘 농가를 우롱한 것"이라며 “농협은 어렵다고 하는데 마늘수매 계약서에 조합경영난을 감안하고 결정하라는 조항은 어디에도 없을뿐더러 먼저 자구의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농협중앙회 역시 법에 부여된 감사를 시행해 그 원인을 파악하고 조합원들이 더 이상 고통당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작금의 손실은 조합이 충분히 줄일 수 있었다. 경영상의 문제까지 조합원인 농민에게 전가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 책임은 조합장이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늘생산자협회는 "농협의 실상을 낱낱이 밝히고 농협이 조합원의 목숨줄을 쥐는 일이 없도록 개혁하는 철저한 감시자가 될 것"이라며 "2300원 수매가는 농민으로선 생계를 보장받을 수 없는 가격임이 분명하다. 그럼에도 수매가에 대한 추가 인상 요구를 중단하고, 거시적 관점에서 매년 반복되는 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책을 제안한다"전했다.

이들은 "지금 시행하고 있는 파종후 계약을 파종전 계약으로 하는 것이다. 거대상인에 납품하는 방식으로는 가격 하락을 막을 수 없다"며 "정부와 제주도정은 물류비예산을 편성해 지원해야 한다. 새로운 제도와 지원이 없으면 제주마늘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제주마늘 주산지협의체를 해체하고 생산자단체가 참여하는 기구를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 생산자와 소통하는 창구가 되고 그곳에서 가격 결정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면서 "더 이상 독선으로 일방적인 가격 결정은 안된다. 주산지마늘협의체를 새롭게 탈바꿈시켜내어 마늘생산자 단체가 참여하도록 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민.관.농협으로 구성된 제주마늘 경쟁력 강화 협의회를 신속히 가동해 중장기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하고 마늘을 포기했을 때 제주농업이 무너지는 것을 알기에 절대로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우리를 무시하고 이뤄지는 모든 행태에 대해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