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대정향교' 명륜당 보물 승격 추진조선시대 대정지역 역사성, 향토적 지역성이 반영된 유교 건축물
대정향교 전경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도 유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된 ‘대정향교’ 대성전과 명륜당의 보물 승격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정향교 대성전과 명륜당은 올해 1월 문화재청에서 추진하는 ‘시․도 건조물 문화재(서원․향교) 보물 지정 계획’에 따라, 보물 승격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도는 국가 보물 신청을 위해 지난 13일 도 문화재위원회(유형분과) 심의 의결을 완료했고, 본격적으로 보물 승격을 위한 행정적 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앞으로 보물 승격 여부는 문화재청의 현지조사를 통한 지정가치 조사 후 문화재위원회의 검토ㆍ심의를 거쳐 확정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19세기 제주로 유배 온 추사 김정희의 역사적 자취가 서려 있는 등 학술적 ․ 건축학적으로 보물로 승격될만한 충분한 가치를 지닌다”고 평가했다.

한편 대정향교는 1653년(효종 4) 제주목사 이원진에 의해 대정읍 안덕면 사계리에 자리한 단산(바굼지오름) 기슭에서 현 위치로 옮겨졌다. 단산 자락 완만한 경사지에 자리한 대정향교는 2단으로 정지된 부지에 전학후묘(前學後廟)의 전형적인 배치 기법을 고스란히 유지하고 있는 제주지역의 유일한 향교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