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제주 20년 민주당 독주, 현안해결 바램 표출[데스크칼럼]21대 총선 민주당싹쓸이…5연속 석권 기염
4.3특별법 개정안 처리·농산물 해상물류비 등 현안 산적
선거운동 과열 고소고발 난무…갈등 해결 시급한 숙제

이번 총선에서도 제주지역 민심은 더불어민주당이었다.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제주도민들은 제주시갑 송재호, 제주시을 오영훈, 서귀포시 위성곤 등 민주당 3명을 선택했다.

제주시갑과 제주시을은 5연속, 서귀포시는 6연속 민주당 당선이라는 제주가 그야말로 파란깃발 지역이 됐다.

도내 언론사들이 실시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앞서기는 했지만 선거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송재호 당선인의 경우 선거초중반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주냐' 발언부터 아버지의 대동청년단 연루 의혹까지 바람잘 날이 없었다.

막판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4.3참석을 본인이 이끌어냈다는 발언으로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을 당하는 등 홍역을 치렀다.

오영훈 당선인 역시 연이은 네거티브에 속을 쓰렸다. 상대후보측에서 논문 표절 의혹, 처조카 보좌관 채용 의혹, 보좌관 폭행 의혹 등을 연거푸 제기하며 네거티브에 열을 올렸다. 허위사실공표로 역시 고발 당하기도 했다.

위성곤 당선인도 선거과정에서 의정보고서를 부풀려 기재했다는 의혹으로 허위사실공표 고발을 당했다.

민주당 당선인 3명 모두 후보시절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당하는, 말 그대로 네거티브 선거전이 된 셈이다.

20년째 파란깃발을 이어간 제주지역. 그러나 현안해결은 아직 멀기만 하다.

허울뿐인 특별자치도를 완성하기 위한 정책적 제도 보완이 시급하다. 기초자치단체 부활이냐 행정시장 직선제냐를 놓고 행정체제개편 역시 도민 의견 수렴이 중요하다.

제주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도민공론화 갈등도 논의를 종식시켜야 한다. 3명의 당선인 모두 절차적 정당성 확보가 전제돼야 한다고 밝혀왔던 만큼 조속한 후속조치가 필요하다.

유족 배보상을 포함한 4.3특별법 개정안 국회 처리도 무엇보다 중요하다. 선거 내내 4.3특별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 상대후보가 무책임론으로 공격했던 만큼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다.

죽어가는 1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해상물류비 지원 등도 시간만 끌게 아니라 법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이와함께 각 당선인들이 제시한 지역맞춤형 공약들에 대한 실천 의지를 보여주는 것도 중요하다.

아울러 선거과정에서 고발로 얼룩진 갈등의 실타래를 푸는 것도 중요하다. 갈등으로 인한 소모전 및 재판 등이 길어질 경우 자칫 동력을 잃을수 있지 않을까 우려되는 부분이다.

송재호 당선인은 초선이나 문재인 정부와 발맞춰온 고위 관료 출신이다. 오영훈 당선인과 위성곤 당선인은 초선 딱지를 떼고 힘 있는 재선의원으로 '일 잘하는 국회의원'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편집국장 진순현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