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제주 지역 코로나19 대응 점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제주출입국.외국인청 외국인보호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4월 3일 제주에서 열린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하고, 제주 지역 법무기관의 코로나19 현장대응 실태를 점검했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희생자 추념식'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추미애 장관은 이어 제주지방검찰청, 제주교도소,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을 방문해 직원.수용자 및 민원인 방역 조치 등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현장대응 실태를 점검했다.

한편, 추미애 장관은 지난 1999년 4.3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하는 등 4.3특별법 제정의 초석을 놓았으며, 같은 해 국회 국감에서 4.3 관련 연좌제 문제를 이슈화하는 등 4.3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99년 명예제주도민증(4.3 공적 명예제주도민 제1호)을 받았다.

또한, 1999년 4.3 군법회의 수형인 명부(행불희생자 향방 및 4.3군법회의 불법 입증)를 발굴.공개함으로써 2019년 생존수형인 18명 재심 승소의 근거를 제공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