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공항 '워크스루' 통해 입도자 2명 확진 확인입도 후 자가격리 중 양성결과 판정에 따라 즉시 제주대병원서 입원치료
해외방문이력 입도객 내국인 26명, 외국인 3명 추가 검사 실시…총 284명 검사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워킹스루 진료소'를 통해 해외방문이력 입도객 29명(내국인 26명·외국인 3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했다.

제주도는 최근 해외입국자의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코로나19 감염병의 제주도내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해외방문이력자는 제주 도착 즉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는 개방형 '워크스루 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3일 하루 동안 검사가 이뤄진 29명 중 1명이 양성(확진), 7명은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나머지 21명에 대한 검사결과는 4월 4일 오후 3~4시 경 나올 예정이다.

검사자들은 결과가 통지될 때까지 자가 또는 제주도가 마련한 별도의 시설에서 대기하게 된다.

이로써, 4월 3일 00시 기준 총 284명(내국인 218명.외국인 66명)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고 2명이 양성(확진)판정을 받아 즉시 입원치료에 들어갔다.

한편, 국내 확진자와의 접촉자로 분류돼 관리되고 있는 도내 자가격리자는 4월 4일 00시 기준 171명으로 제주도는 이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해외입국에 따른 자가격리자는 251명이다.

3일 제주로 들어온 입도객은 총 1만5251명이며 이는 작년 같은 날 대비 62.4%가 감소했고, 전일 보다는 1.5%가 감소한 수치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