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도내 7번째 확진자, 추가 동선 및 접촉자 無발열감시원 등 격리 대상서 제외…접촉자 26명 격리 조치.자택 방역 완료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인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새롭게 추가된 동선과 접촉자는 없다고 28일 밝혔다.

제주도 역학조사에 따르면, A씨는 3월 24일 유럽에서 두바이를 경유한 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같은 날 오후 8시 50분 김포 출발 아시아나 항공편(OZ8997)을 이용해 오후 10시경 제주에 입도했다.

A씨는 인천공항 특별입국절차 과정에서 무증상자여서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에 도착한 A씨는 택시를 이용해 제주 시내 소재 집으로 귀가했으며. 이튿날인 3월 25일 오전 10시 30분께 검체 검사를 받고 오후 11시 3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검사 당시 무증상이었으며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A씨와 접촉한 택시기사, 항공기 승객 등 26명의 도내 자가격리자에 대한 조치와 자택, 택시 등 방역을 완료했다.

당초 발열감시원이 격리 대상으로 알려졌으나, 실제 확진자와 접촉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돼 격리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한, 항공기 내 접촉자 중 승무원 2명과 승객 5명 등 총 7명은 도외로 관리를 이관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외 입국자에 대한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도외 입도객들을 대상으로 방역지침을 숙지시키고 이행해 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