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제주시을
미래통합당 부상일, 27일 제주시 을 후보등록 마쳐"이번 선거에서는 도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반드시 승리"
27일 오후 2시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부상일 예비후보가 후보등록을 마쳤다.

4.15 총선 후보등록 마지막 날인 27일 오후 2시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부상일 예비후보가 후보등록을 마쳤다.

'미래 세대를 위해 모든 것을 걸겠습니다!'란 슬로건으로 선거운동 중인 부상일 후보는 후보 등록 후 첫 공식 행보로 도민들께 큰절을 드리며 '석고대죄'를 했다.

부상일 후보는 '석고대죄'를 한 이유에 대해 "반성이라는 의미가 두가지가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첫째는 저를 지지해주는 분들이 많았었음에도 불구하고 당선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것에 대한 죄송스럽고, 사과드리기 위해 하는 것"이고 "둘째는 선거를 도와준 모든 분들에게 고마움을 다 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부 후보는 "이제 도민만 바라보고 나라다운 나라, 사람이 제대로 숨 쉬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출마했다"고 하며, "그동안 도민 여러분의 성원을 입고 결과를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 사죄하고 이번 선거에서는 도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