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동부지역, 소구형 양배추 소득작목 ‘첫 선’구좌농협과 공동으로 1농가 1ha 실증사업 추진

최근 핵가족화와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작은 농산물 선호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 동부지역에 소구형 양배추가 새로운 소득작물로 첫 선을 보인다.

제주도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올해 월동채소 무, 당근 등 집중 재배에 따른 분산 및 소득 안정화를 위해 김녕농협(조합장 오충규)과 공동으로 ‘봄재배 소구형 양배추 작형’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동부지역은 구좌 당근, 성산 무, 우도 땅콩, 표선 감귤 및 더덕 등으로 특화되어 있으나, 해마다 과잉 생산 반복 또는 가을철 집중호우, 태풍 등 빈번한 기상재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내 생산되고 있는 양배추는 보통 3~4kg 이상 대형구인 반면 최근 소비 변화 추세는 0.8~1.2kg 소구형 양배추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웰빙시대에 맞는 틈새 소득작목 보급으로 새로운 수요 창출과 월동채소 재배 시기에 집중되는 노동력 분산으로 농가 경영비를 줄일 수 있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를 위해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종자 파종 △육묘 △현장기술지도 △결과분석을 실시하고, 구좌농협에서는 △실증농가 추천 △비료, 농약, 박스 등 소요자재 지원 △생산 소구형 양배추 유통 등 역할을 분담해 추진할 계획이다.

실증사업 규모는 1농가 1ha 내외이며 재배품종은 ‘홈런’이다.

지난해 12월 27일에 기계 파종 후 60일 육묘하고 전날(27일)에 정식을 완료했다. 앞으로 월 1회 초장, 구고, 구폭 등 생육 특성을 조사 분석하고 5월 하순 수확 후 수량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6월 상순에 상품 수량, 경락가격, 소득 등을 일반양배추와 비교 분석하고 농협, 농업인 등의 참여하는 평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