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3명 추가…검사중능동감시 2차 모니터링서 확인…27일 오후 늦게 결과 나올 예정
현장점검서 유증상자로 분리된 와상환자 확인…27일 기준 유증상자 36명

신천지 교인 코로나19 유증상자 3명이 추가로 확인,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신천지 교인 능동감시 2일차 모니터링 결과, 유증상자 3명이 새롭게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 이들의 검체 검사를 완료하고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를 맡겼으며,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이날 추가된 유증상자 3명은 전날(26일) 1차 전화상담에서 증상이 없다고 밝혔으나. 이날 오전 2차 모니터링에서 증상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도는 매일 오전‧오후 두 차례씩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도는 26일 1차 전화상담으로 유증상자로 분류된 교인 중 1명이 27일 현장점검에서 거동불능환자로 확인, 유증상자 명단에서 제외했다. 거동불능환자는 자택에서 6개월간 나간 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이날 오후 3시 기준 제주지역 신천지 교인 중 유증상자는 총 36명이며, 음성판정을 받은 교인은 27일 3명이 새롭게 추가돼 모두 30명이 됐다. 나머지 6명은 검사 중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