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원희룡 지사 코로나19 ‘셀프격리 중’심재철 원내대표 양성반응 후 진단검사 실시 예정
24일 오전 코로나19 합동브리핑에서 열고 있는 원희룡 지사

원희룡 제주지사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셀프 격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국회에서 열리는 토론회에 참석했던 한국교총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이 발칵 뒤집혔다.

24일 오후 2시부터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일정도 여야 합의 하에 연기됐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전희경·곽상도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잇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나올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심재철 대표가 양성반응을 받을 경우 원 지사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예정”이라며 “원 지사는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오후 2시와 3시 주요기관장, 의료기관장 회의를 모두 발언까지만 공개키로 했다.

한편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과 한국사학법인연합회 등 교육계 단체는 지난 19일 오후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전희경 의원 등 국회교육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튿날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회의로 당시 원 지사가 심재철 대표 등과 옆자리에 배석했다. 원 지사는 월요일과 목요일 이틀간 최고위원에 참석하기 위해 매주 상경하고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