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의 전통성 녹여낸 '제주만의 비엔날레' 구성제2회 2020제주비엔날레 '할망' 주제어로 본격 가동…20개국 70여명 작가 참여
제주 지역성·상상력·이야기 키워드…6월17~9월13일, 도립미술관 등 도내 6개 공간
제주도립미술관 전경.

# 2020제주비엔날레, 신생 비엔날레로서 정체성 확보에 주력 …제주 지역적 특성에 집중

2020년 제주비엔날레가 생명과 포용을 상징하는 '할망'을 주제로 본격 가동된다.

제주도 도립미술관(관장 최정주)이 주관·주최하는 2020 제주비엔날레가 오는 6월 17일 도내 6개 공간에서 20개국 70여명의 작가가 참여한 가운데 본격적인 궤도에 오른다.

올해 두번째 열리는 제주비엔날레는 지난 2017년 1회 비엔날레 개최 이후 3년만이며, 제주도에서 개최하는 가장 큰 국제 미술행사다. 행사기간은 6월17일부터 9월 13일까지 89일간이다.

19일 오전 제주도립미술관에서 간담회를 열고 2020 제주비엔날레 개최와 관련 세부일정을 발표했다.

비엔날레 주제인 할망은 '크고 많고 세다'로 확정하고, 제주에 독특하게 형성된 '지역성', '상상력'이 가미된 이야기를 담아 유연하고 변화 무쌍한 성격 등 제주의 특성을 반영해 제주만의 비엔날레 정체성 확립에 중점을 뒀다.

이를 위해 2020 제주비엔날레 자문위원회 자문을 거쳐 주제와 기획방향에 맞는 참여 작가를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선정작가는 20개국 국·내외 70여명이다.

'할망'이라는 큰 주제아래 제주뿐만 아니라 타지역 그리고 시간성을 표현하는 어휘로 제주의 특성과 현대 동시대 미술을 융합하는 주요 키워드로서 위상을 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관람객들과 예술가들이 함께 지역과 예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콜로키움'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다양한 관람 층위를 확보하기 위해 표준어, 영어, 제주방언 등으로 구성된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를 지원해 제주 비엔날레의 연속성과 지역성을 담아낸다.

# 2020 제주비엔날레 21개국 70여명 작가 참여…국내·여성·제주작가 비중 증가

이번에 선정된 작가는 20개국 70여명으로 설치, 영상미디어, 평면, 퍼포먼스, 등 다양한 신작과 구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2020년 제주비엔날레 김인선 예술감독은 "문화자원과 자연자원, 예술자원 도시자원 등 예술과 결합해 동시대에서 제주를 둘러싼 문화예술생태를 논의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제주사회 깊이 뿌리내린 문화적 자산을 확대 재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고 밝혔다.

비엔날레 장소는 크게 3개 구역으로 나뉜다. 제주시 원도심 지역, 제주도립미술관, 그리고 저지리의 제주현대미술관 및 약용작물유통센터로 구분되며, 세부적으로는 총 6개소로 구분이 된다.

주요 전시공간인 제주도립미술관과 현대미술관을 비롯해 제주시 원도심 지역내 장소인 산지천갤러리, 산포광장 내 산지천전망대, 고씨주택과 저지리 일원은 이번 비엔날레 관람객 확보를 통해 지역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국외 작가는 세계적인 거장 조안 조나스(미국), 아드리안 파이퍼(미국) 등은 물론, 타오 응우옌 판(베트남), 로르 푸르보스트(프랑스), 등 최근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망 작가의 작품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국제 현대미술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프랑스 대표 작가 로르 프루보스트의 작품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제주비엔날레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로르 프루보스트는 프랑스 비엔날레 대표 작가로 국제 현대미술의 흐름을 주도 하고 있으며, 조안 조나스는 미국 시각예술의 선구자이자 퍼포먼스 아트의 대가로 이번 제주비엔날레에서전세계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드로잉 작품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국내 작가는 제주를 대표하는 강요배와 백광익 작가뿐만 아니라 이수경, 장민승, 구민자를 비롯한 작가들의 신작 29점을 포함해 제주지역의 콘텐츠와 이야기를 담아낸다.

이수경 작가는 영상과 조각으로 참여 민속신앙을 다룬 작가로 바리공주 이야기를 이번 제주비엔날레에서 소개한다.

이수경 작가는 영상과 조각으로 참여 민속신앙을 다룬 작가로 바리공주 이야기를 소재한 영상을 선보인다. 바리공주가 아픈 부모를 위해 약을 구하러 다니는 여행기를 한 여자의 성장과정에 촛점을 맞춰 삶을 통해 성장하고 주도적, 독립적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백광익 작가는 제주에서 활동하는 원로작가로 이번 전시에서는 최근 작업보다는 그동안 작업한 것들 중에 제주도의 특징이 반영된 작품을 선정해 전시할 예정이다.

백광익 작가는 제주에서 활동하는 원로작가로 제주도의 특징이 반영된 작품을 선정해 이번 제주비엔날레에 전시한다.

또 지역 연구자 및 작가, 아카이브기관 등과 협력해 새로운 시선으로 제주 예술에 대한 발전가능성으로 모색하기로 했다.

이번 2020 제주비엔날레 본 전시참여 작가는 특정 지역에 편중하지 않고 국내 작가와 국외 작가 비율을 각각 50%로 고려했고, 해외 작가의 경우 아시아 8개국, 북미 2개국, 유럽, 중동 등 총 21개국에서 참여한다.

특히 제주를 포함한 국내작가와 여성작가 비중이이 증가했다. 49명중 32명의 여성작가가 참여하고 있고, 신작비율도 40% 이상 신작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인선 예술감독은 "이번 제주비엔날레에는 새로운 작품과 제주의 작가와 신진작가들이 다이나믹하게 참여했다"며 "다양한 측면에서 완성도가 높은 전시회를 만들기 위해 주력했고, 특히 불친절한 비엔날레였다는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작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친절한 비엔날레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전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