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교육감, "4‧3 바르게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오사카 통국사 4‧3위령비 헌화, 참배…유족들과 4‧3교육 확산 등 논의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지난 19일 재일본 제주4.3유족들을 만나 4‧3이 새롭게 기술된 '2020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발간 소식을 공유하고, 4‧3평화인권교육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석문 교육감과 오승식 교육국장, 김진식 서귀포시교육장, 김상진 애월중학교 교장 등 교육청 관계자들은 재일본 제주도민회 신년인사회 참석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일본에 체류하고 있다.

방문단은 19일 관서 제주도민회 신년인사회 참석에 앞서 오사카 통국사에 있는 4‧3희생자위령비를 찾아 헌화하고 참배했다.

참배 후 오광현 재일본 4‧3유족회장을 비롯한 유족들은 이석문 교육감에게 "4‧3이 올바르게 기술된 한국사 교과서가 발간된 것을 환영한다. 유족들이 매우 큰 감사를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저 역시 4‧3유족인 만큼 유족들과 같은 마음으로 새로운 4‧3집필 기준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제주와 전국의 학생들이 4‧3을 바르게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유족들과 협력하며 4‧3평화인권교육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