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 인문학 대상 도민 전체로 확대돼야"제주연구원 문순덕 책임연구원, 제주지역 실정에 맞는 인문학 정책 방안 제시

제주지역의 고유한 전통문화를 보존하고, 지역공동체의 해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인문학 진흥 및 인문정신문화 진흥을 위한 제도 정비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 문순덕 책임연구원은 '제주특별자치도의 인문학 진흥 지원제도 개선 방안'연구에서 관련 법률과 조례 제정 현황을 검토하고 제주지역 실정에 맞는 인문학 진흥 정책 방안들을 제안했다.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은 정부의 시행계획에 따라 매년 추진실적과 계획을 보고하고 있다.

제주도의 인문정신문화 진흥을 위한 2019년 비전은 “성숙한 문화의식으로 품격 있는 도민 문화 조성”으로 정하였다. 그에 따른 목표는 “인문 소양을 갖춘 성숙한 도민으로 발전, 지역 인문 진흥 및 사회적 확산”에 두고 2개의 추진전략과 4개의 과제를 수립했다.

제주도교육청은 인문학 진흥을 위한 2019년 비전을 “인문학적 상상력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으로 정하고 그에 따른 교육목표는 “체계적ㆍ지속적인 인문소양교육을 통해 인문학적 성찰의 일상화”로 정하고 2개의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시·도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인문학 및 인문정신문화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기초해 관련 조례를 제정해 지역에 맞는 인문학 및 인문정신문화 진흥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에서는 다른 지방자치단체 달리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인문학서비스 지원 조례'를 제정해 인문학진흥 사업을 사회복지의 한 축으로 접근하고 있다.

문순덕 책임연구원은 "제주의 인문학 진흥 지원제도 개선 방안으로 일단 (가칭)제주특별자치도 인문학 진흥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며 기존 제주도에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인문학서비스 지원조례가 있으나 대상을 제주 도민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와 함께 제주 도민의 인문학 및 인문정신문화 실태 조사가 추진해 인문학 진흥 사업 및 지역 문화진흥 사업 추진방향을 수립하고 인문학 교육의 운영 체계화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 인문학의 대중화를 위해서 맞춤형 인문학 교육 방법을 도입하고, 제주도교육청과 연계하여 인문학 교육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밖에도 ▲주요정책에 인문학 요소 반영할 수 있는 제도 강화 ▲ 제주지역 인문학 연구 기반 조성 및 지원 확대 ▲인문학 대중화 기반 조성 ▲제주도 인문자원 국내외 확산 기회 등을 제시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