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도, 2019년 4분기 국민신청실명제 실시도민이 신청하는 사업 공개...11월 30일까지 신청

제주특별자치도는 4분기 국민신청실명제를 11월 30일까지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민신청실명제는 정책실명제 중점관리 대상사업 선정 시 도민의 수요를 직접 반영해 원하는 사업이 공개될 수 있도록 도민 참여 창구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 중인 제도다.

관심 있는 사업에 대해 공개 신청을 하면 정책실명제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신청한 사업에 대한 공개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도민은 누구나 이메일 또는 우편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이에 따른 자세한 내용은 도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정책실명제 중점관리 대상사업은 제주특별자치도가 수립.시행하는 주요 정책을 공개하는 제도로, 대상사업으로 선정이 되면 담당자의 실명 및 추진실적 등이 공개된다.

정책실명제 중점관리 대상사업은 2009년부터 공개되고 있으며, 최근 3년 간 약 400여 건이 선정돼 도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되고 있다.

2019년 정책실명제 중점관리 대상사업은 도지사 공약사항, 도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사업 등 선정기준을 확대해 141건을 공개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민의 정책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정책에 대한 현황 및 추진 절차 등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며 "도민이 신청해주신 사업들을 적합하게 선정.공개해 행정의 투명성과 책임성 확보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