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자활사업단 '재사용나눔가게' 개소 운영11일 폐자전거 및 의류 등 재사(활)용가게 오픈

제주시는 제주수눌음지역자활센터(센터장 고은택)에서 주관해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신규 자활사업단인 '재사용나눔가게'를 11일 개소.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제주시에서 자활사업 운영비 5900만원을 지원하며,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에서 3000만원을 후원받아 운영되고 저소득층 중 일할 능력이 있는 대상자 5명이 참여해 '재사용나눔가게'라는 사업단을 꾸렸다.

이 사업단은 일정기간 운영 후 자활기업 창업을 통해 일반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한 '시장진입형' 사업으로서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및 자립기반 조성을 위한 사업이다.

이번에 개소하는 '재사용나눔가게'에서는 특히 '착한자전거'라는 별도 공간을 마련해 버려지는 자전거를 수거해 리폼과 수리를 거쳐 렌탈 및 판매사업을 하게 된다.

또한, 주민들로부터 기증받은 의류, 생활소품 등도 수선과 리폼한 후 판매함으로서 수익창출은 물론 재활용 나눔 문화 확산과 자원순환사업에도 적극 앞장서게 된다.

참여자에 대한 재활용 리폼교육과 매장 및 고객관리.사회적응 교육 등 체계적인 취업 능력 강화교육도 동시에 이뤄질 예정이다.

이로써 제주시에서는 올들어 4개 사업단이 신규로 사업을 시작해 현재 총29개 자활근로사업단과 10개 자활기업에 총 406명의 저소득층이 참여해 간병, 청소, 세차, 집수리, 운동화빨래방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저소득층의 일자리 창출과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고용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