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물놀이 중 발전소 취수구에 빨려들어간 30대 사망
제주소방서 제공.

지난 15일 낮 12시 4분께 제주시 삼양일동 화력발전소 앞 해상에서 스킨 다이빙 중 1명이 사망했다.

이 사고는 상기 장소에서 2명이 슈트착용 스킨 물놀이 도중 취수고 입구에서 1명은 빠져나오고 나머지 1명이 취수구에 빨려 들어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접수를 받은 제주소방서는 현장에 출동 후 해경에 추가지원을 요청했다. 숨진 정모씨(38)는 40여분 뒤인 12시 43분에 취수구 안에서 발견됐다.

정씨는 제주시내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지만 오후 1시 7분께 사망판정을 받았다.

해경에 따르면, 화력발전소 앞 해상은 스킨 금지구역은 아니지만, 취수구 해상 앞 발전소 외벽 울타리에 '위험 접근금지' 안전표지판은 설치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