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바다전시관 17일 개관다양한 재미와 볼거리가 가득한 전시관으로 재탄생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오는 17일 기존 노후화된 해양종합전시관을 총사업비 4억원을 들여 리모델링을 마치고 새로운 전시관으로 선보인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바다전시관이 다양한 재미와 볼거리를 더해 새롭게 재 탄생한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오는 17일 제주바다전시관을 새롭게 단장 개관한다고 밝혔다.

제주바다전시관은 기존 노후화된 해양종합전시관(2008년 7월 개관)을 총사업비 4억원을 들여 리모델링을 마치고 새로운 전시관으로 재탄생하게 됐다.

전시관은 기존 브라이드고래와 더불어 제주의 포구, 조간대, 무척추동물의 세계, 이야기가 있는 물고기, 해양쓰레기 오염 등 다양한 재미와 볼거리가 가득한 전시로 구성했다.

전시관에는 제주의 포구 역사와 사진, 제주연안 조간대의 디오라마 및 영상, 제주에서 서식하는 무척추동물을 표본별로 분류해 선보인다.

물고기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해양쓰레기로 인한 해양오염의 심각성을 알려주는 코너도 마련해 전시관의 주관람객인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에게 흥미를 높일 예정이다.

부용식 민속자연사박물관 연구과장은 “박물관 개관 35주년을 맞아 새롭게 재탄생한 제주바다전시관은 제주바다에 대한 다양한 전시와 체험코너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재미와 교육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며 “앞으로 박물관에서는 어린이들이 해양생물에 대한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특별전시 및 교육프로그램을 추진할 것” 이라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민속자연사박물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