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제주문화예술재단, 이아에서 만나는 삼촌ㆍ할망들의 인생나눔교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고경대, 이하 재단)이 오는 20일부터 10월 29일까지 2개월에 걸쳐 제주사람들이 살아왔던 이야기를 주제로 제주의 생활문화를 들려주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제주 도민을 대상으로 하는 이 프로그램은 제주문화원(원장 김봉오)과 협업해, 제주문화원에서 운영하는 생활문화 스토리텔러 양성과정을 수료한 제주에서 나고 자란 50-70대 제주 어르신들이 1950~80년대 당시 본인이 직접 겪었던 ‘신식 결혼식’, ‘식게(제사)’, ‘장례’, ‘국민학교 운동회’, ‘멩질(명절)’, ‘산지천과 동문로터리’ 등 11가지 주제의 사진자료와 함께 구술로 진행된다.

재단 관계자는 “생활문화 스토리텔링 교육을 통해 양성된 지역 어르신 해설사의 살아온 과정을 통해 잊혀져가는 제주 전래 생활문화를 세대 간 공유하고 계승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참여 희망자는 전화나 예술공간 이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기한은 16일까지이며, 선착순이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문화예술재단 홈페이지 알림마당 공지사항 및 예술공간 이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