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앞바다서 실종된 30대 중국동포 숨진채 발견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서는 "오늘(11일) 여성 변사체를 수습해 서귀포경찰서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서에 따르면, 오늘(11일) 오후 1시께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양식장 앞 바닷가에 변사체가 있다는 낚시꾼의 신고를 받고 중국동포인 김모씨(34.女)의 변사체를 수습했다.

발견당시 변사체는 피복이 모두 벗겨진 상태였으며 부패가 심하게 진행돼 신원을 알 수 없는 상태로 수습된 변사체는 서귀포경찰서에 인계했다.

한편, 지난 8월 8일 오후 3시께 대정읍 신도포구에서 실종된 30대 중국동포 여성(김모씨)의 변사체가 8월 11일 오후 1시께 한경면 소재 양식장 앞 갯바위에서 낚시객의 신고로 발견됐다.

지문대조 결과 실종된 김씨의 지문과 일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체 검안 결과, 부패가 진행중이었고, 외견상 타살과 직접 관련지을 수 있는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부검 등을 통해 명확히 규명할 방침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