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섬 그 바람의 울림' 2019 제주국제관악제 개막8일부터 16일까지...25개국.79팀.4200여 명 아티스트 참가

여름밤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금빛관악의 향연 '2019 제주국제관악제 개막식'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2019 제주국제관악제'가 지난 8일 오후 7시 30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됐다.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제주국제관악제는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25개국.79팀.4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공동 주최하는 '제24회 제주국제관악제'와 '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는 8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진행된다.

'2019 제주국제관악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행사기간동안 제주도문예회관, 제주해변공연장, 서귀포예술의전당, 천지연폭포야외공연장 등 도내 실내.외 공연장에서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축제의 테마는 '관악연주의 질적 향상', '제주문화와의 융합', '평화교류'로 마에스트로 콘서트, 해녀와 함께하는 관악제, 우리동네 관악제, 청소년 관악단의 날 등이 기획됐다.

한편, 이날 개막공연에는 국내 유일 전문도립관악단인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과 제주특별자치도립연합합창단(제주.서귀포)의 합창 연주공연과 함께,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인 세르게이 나카리아코프, 카운트 테너 이동규, 조성호(클라리넷) 등 연주자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