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경찰, 마작도박 개설 피의자 등 7명 검거식당에 전자동 마작테이블 설치해놓고 중국인 동포 상대 도박개장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제주지방경찰청(청장 김병구)은 지난 19일 오후 1시 제주시에 있는 식당 2층에서 전자동 마작테이블을 이용, 도박장을 개설한 피의자 A씨(男,38)와 13개의 마작패를 가지고 도박을 한 피의자 B씨(男,52) 등 총 7명을 검거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제주시내 모처 식당에서 중국인들이 모여 마작을 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2개월 가량 잠복 끝에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현장을 급습해 검거하고, 전자동 마작전용테이블 2대와 마작패 578개, 판돈 154만원을 압수했다.

경찰조사 결과, 피의자 B씨 등 6명은 단속 당일 약1시간에 걸쳐 판돈 154만원을 걸고 마작도박을 하거나 방조를 한 것으로 전원 현행범으로 체포 후 입건해 불구속 수사 중이다.

경찰은 피의자 A씨에 대해서는 지난해 10월께 부터 1대당 6만원씩 12만원을 받고, 식사.음료.커피 등 편의를 제공한 사실이 확인돼 추가 여죄를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SNS 등을 통해 자국민 도박행위자들을 모집해 도박장을 개설하는 장소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