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도의회, 제주도 살림 93억 ‘손질’예산결산특별위원회, 93억여원 감액 후 조정 수정의결
버스준공영제 10억 삭감 등 제주시 평생학습관 이전 및 임대 비용 전액 삭감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제주도가 제출한 제2회 추경예산안을 계수조정을 통해 93억9400여만원을 삭감했다.

제주도가 편성한 제2회 추경예산안 중 버스 준공영제에 따른 재정지원 예산이 10억원 삭감됐다. 이와 함께 제주시 평생학습관에 조성하는 것으로 계획돼 적정성 논란이 일었던 소통협력공간 조성 관련 예산은 전액 삭감됐다.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훈)는10일 제375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2019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에 대해 계수조정을 통해 93억9395만8000원을 감액 후 재조정하는 것으로 수정 의결했다.

이번 감액 조정된 주요 사업 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버스 준공영제에 따룬 운수업게 지원 보조금이다. 보조금 721억1500만원 중 10억원을 삭감했다.

버스업체에 대한 유류세 연동 보조금 94억8000만원 중 3억원, 택시 유류세 연동 보조금 70억750만원 중 2억원도 삭감됐다.

또 평생학습관 관련 예산인 ▲임차료(1억5000만원)▲이사 용역비(1100만원)▲시설비(4000만원)▲건물 보증금(2억원)이 전액 삭감됐다.

이 밖에도 6개 보건소에 편성된 대상포진 백신구입 예산은 일괄적으로 50%씩 삭감됐고, 남부 광역환경관리센터 운영관리(민간위탁) 70억원 중 4억원,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위탁관리(민간위탁) 100억원 중 6억원을 감액했다.

삭감된 예산은 각종 민간경상보조나 민간자본사업보조, 사회복지사업보조, 주민불편해소사업 등에 증액됐다.

수정 가결된 추경예산안은 11일 열리는 제2회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최종 확정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