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 청소년, 제주문화 세계 청년들에 알린다25~29일, 제8회 닝보국제대학생축제 참가…중국 닝보서 ‘느영나영’과 ‘망근소리’ 선봬

제주의 아름다운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도내 청소년 10명이 제8회 닝보국제대학생축제에 참가한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닝보국제대학생축제는 오는 25~29일까지 중국 닝보시에서 열리며 호주, 프랑스 등 세계 10계국 200여명의 대학생들이 참가하는 국제행사다.

이 축제는 세계 각국의 대학생 교류 워크숍을 비롯해 중국 전통문화 이해 프로그램, 문화예술축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미래 차세대 간 우정을 쌓는 대학생 국제 네트워킹의 장이다.

이에 제주도는 청소년들의 국제문화 역량강화를 위해 운영하는 제주문화클래스 참가자 10명을 청소년 문화외교관 자격으로 축제에 파견한다.

앞서 이들은 제주문화클래스를 통해 지난 4월과 5월 역량강화 교육을 받고, 국제무대에서 제주문화를 알리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해왔다.

청소년들은 문화예술축제에서 제주민요 ‘느영나영’과 ‘망근소리’를 선보일 예정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제주민요보존회 강문희 전수조교가 지도교수로 동행해 제주민요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계획이다.

조상범 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지역 청소년들이 다양한 국제교류를 통해 글로벌 문화역량을 갖춘 차세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청소년 국제교류사업에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