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교육청, 물놀이 안전사고 Zero화물놀이 사고 주요원인 수영미숙, 안전부주의…지속적인 예방교육 필요

제주도교육청이 도내 학생들 물놀이 안전사고 Zero화에 나선다.

제주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수상 안전사고 예방 및 사고 대처 방법을 포함한 ‘2019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세월호 사고(2014.4.) 이후 수상 안전교육이 중요한 교육정책으로 대두됨에 따라 물놀이 안전하고 예방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전국의 5년간 물놀이 사고 분석을 보면 83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하였으며 이 가운데 중학생의 사망사고가 31명(37.3%)이고 대부분 수영미숙과 안전부주의가 주요원인으로 파악됐다.

제주의 경우 최근 5년간 제주의 학생 물놀이 사망사고는 14년(0명), 15년(2명), 16년(1명), 17년(0명), 18년(1명)으로 지속적인 예방교육이 필요하다.

주요내용으로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안전한 물놀이를 위한 개인능력 배양을 위해 초등 3~6학년 대상 생존수영을 확대 운영(수영실기교육 10시간) ▲생활안전 및 응급처치교육을 활용하여 물놀이, 수상안전에 대한 예방교육 ▲현장중심의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강화 등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청 안전정책과에서 확보한 425명의 안전관리요원을 학교 상황에 따라 활용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올해에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지방경찰청, 제주지방해양경찰청, 119종합상황실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학생들이 안전한 여름을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