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해녀상, 새롭게 제작…젊고 진취적제주도, 제주해녀상 표준모델 개발…독일 로렐라이시와 부산 영도구 설치

제주의해녀상은 형태와 표정 자세 등이 다양해 제주해녀의 고유성 변질이 우려되어 왔다.

이에 제주도는 젊고 진취적 얼굴 모습, 전통 물소중이 복장, 테왁망사리와 쉐눈의 형태 등 전통 해녀의 원형을 하고 있는 표준모델로 개발했다.

제주도는 이를 적용한 제주해녀상을 세계적 관광명소인 독일 로렐라이시와 부산 영도구에 설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3월부터 각 분야의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해 제주해녀상 표준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조각과 미술, 해녀문화 등 각 분야 전문가 중심의 표준모델 개발 자문회의를 구성해 표준모델(안)을 만들었다.

이후 도 해녀문화전승보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4월에 제주해녀상을 최종 확정했다.

제주해녀상 표준모델은 향후 공공기관의 해녀상 설치시 사용하며, 민간 설치시에도 참고할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에 개발한 제주해녀상은 부산 영도구와 독일 유명 관광지에 설치된다.

부산 영도구는 1895년경에 제주해녀 바깥물질의 첫 기착지로 출향해녀 역사가 이뤄진 장소임을 기념해 이달 말에 제주해녀상을 설치한다.

독일 로렐라이시는 지난해 대평어촌계 해녀공연단이 독일 로렐라이시에서 공연한 것을 인연으로 제주해녀상 설치에 합의해 오는 11월 로렐라이 언덕에 제주해녀상을 설치할 예정이다.

홍충희 해녀문화유산과장은 “제주해녀상 표준모델을 마련함으로서 해녀상 디자인에 대한 혼선을 막고, 제주해녀 고유의 모습을 국내․외에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