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25억 예산 투입된 600t급 바지선 화순항 배치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조윤만)는 화순항 관공선부두에 새로 건조된 바지31호(600t)를 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바지선은 서귀포해역을 관할하는 해상치안 경비함정의 연료보급 등의 지원 역할을 맡게 된다.

서귀포해경 바지31호는 경북 포항시 소재 조선소에서 25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약 20개월의 건조기간을 거쳐 완성된 최신예 바지선이다.

총톤수는 600t, 길이 34m, 폭 14m 규모로 유류 54만ℓ, 청수 16만ℓ를 저장하는 등 기존 바지선보다 저장 능력을 6배 가량 높였으며 선체는 이중구조의 강철로 안전성을 더했다.

특히, 최첨단 자동유류공급시스템이 설치돼 있어 원격으로 시간당 3만ℓ의 유류를 공급할 수 있으며, 126마력의 발전기가 장착돼 입항 대기중인 경비함정에 24시간 80㎾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해경 관계자는 "신조 바지 31호는 경비 임무를 마치고 입항한 경비함정에 불편함이 없도록 유류와 청수·.전기 등을 공급할 예정이며, 지원 함정으로서 건조목적과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관리와 운용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운용하던 구 바지선은 1990년 12월에 건조해 만 28년을 사용했으며, 선체 밑바닥 부식 등 노후화로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대체 건조 사업대상에 포함돼 향후 입찰 과정을 거쳐 매각처리 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