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광어양식농가 '희소식'… 치어 암·수구별 생산성↑제주도 IT 기술 접목한 광어 암·수 판별기 본격 개발…경영비 절감 유도

최근 양식 광어 가격 하락 등으로 양식 농가의 경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치어시기에 암수를 구별할 수 있는 판별기 개발에 착수해 암컷 위주의 양식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제주대학교와 공동으로 광어 치어 입식시기에 암컷과 수컷을 효율적으로 판별할 수 있는 '암·수 판별용 진단 키트'를 본격적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광어의 경우 암컷이 수컷에 비해 약 30%정도 성장률이 빨라 암컷 위주의 양식을 선호한다. 양식시 수컷의 비율이 높으면 경영비의 증가, 생산성 저하로 이어져 그동안 암컷을 치어 단계에서 구분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대한 요구가 제기돼왔다.

고수온에 생산되는 어류 종자는 수컷의 비율이 높은데다가, 특히 광어는 종묘 단계에서 육안으로 암수 구별이 쉽지 않아 그동안 선별 입식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이에 이번에 암수 판별기 기기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암컷 위주의 양식이 가능해져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양식경비 절감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제주대학교와 함께 광어 암컷 종자에 발현되는 성 호르몬 유전자를 검출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통해 현장에서 신속하게 성 판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광어 샘플을 해부해 조직 검사를 시행중에 있으며, 도에서는 마커와 기기 개발을 완료해 올해 내로 양식 현장에서 시연하겠다는 계획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IT기술을 접목한 광어 암수 판별기는 광어 양식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며 “치어시기 성 판별을 통해 양식 어가 경영 안정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