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한국화 대중화 위한 여성작가 7인'이삭展설문대여성문화센터, 예술단체 발굴지원 전시
강보라미, 강명지, 김혜정, 박정언, 백경라, 오유진, 한주연

설문대여성문화센터는 매년 공모를 통해 우수 예술단체를 지원하기 위한 '2019 예술단체 발굴․지원- 이삭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오는 5월 2일부터 30일까지 열리며 출산과 육아로 회원의 반 이상이 작품 활동을 중단했다가 7년의 공백을 깬 여성작가 7명의 한국화 24점이 전시된다.

전시에 참여하는 출품작가는 강보라미, 강명지, 김혜정, 박정언, 백경라, 오유진, 한주연 이상 7명이다.

이들은 한국화의 전통화법에서 담백한 수묵화와 혼합재료를 혼용한 실험적인 작품에 이르기까지 전통적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한국화 작품을 선보인다.

7명으로 꾸려진 예술단체 이삭은 2001년 제주 세종갤러리에서 창립전시를 시작으로 함께 꿈꾸고 펼쳤던 작은 소망들을 키워가며 거두어들이자는 뜻에서 이삭을 줍는 농부와 같은 마음으로 작품 활동을 하기위해 모임을 결성하고, 한국화의 대중화를 위해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필요한 기법과 재료를 화폭에 운용하여 자기 삶의 성찰을 통해 앞으로 더 나아가고자 하는 작가의 내면을 표현한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전시와 연계한 '작가와 함께하는 미술체험 시간으로 ‘민화 부채 만들기’'체험이 5월 18일 오전 10시~12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재료비는 유료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