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학교 클린하우스 전형적 예산낭비" 쓴소리전교조 제주지부, 논평 통해 "교육 방향을 놓친 실천학습장 보급 정책 중단"
제주 도내 10개 학교에서 자원의 순환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친환경 녹색생활 실천학습장(분리배출 클린하우스)

전교조 제주지부는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이 일선 학교에서 자원의 순환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친환경 녹색생활 실천학습장(분리배출 클린하우스)구축 사업과 관련 "전형적인 사업의 목적과 실효성을 고민하지 못한 전형적인 예산 낭비 사례"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이들은 25일 논평을 내고 "예산을 낭비하는 학교 실천학습장(클린하우스) 구축 사업을 내실 있는 환경 교육 사업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천학습장 구축사업은 10개학교에 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학교 내 실천학습장(클린하우스)을 설치해 학생이 실제 클린하우스를 통해 쓰레기를 분리배출하는 체험을 통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이들에 따르면 "분리배출의 체험을 위해 2천만원 상당의 클린 하우스를 학교에 설치 하는 것이 과연 타당한 것"이냐며 "학교에 설치된 클린하우스는 관계기관에서 수거하지 않는 교육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용 쓰레기는 결국 학생들이 다시 꺼내어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처리를 하고 있다"며 "이 같은 형식적인 교육이 학생들에게 분리배출의식과 습관을 형성할 수 없고 오히려 보여주기식 환경 교육"이라고 거세게 질타했다.

이들에 따르면 학생들이 분리 배출해 버린 쓰레기가 제대로 활용되지 않고 다시 추후 작업을 통해 선별되야 한다면 차라리 교실에서 교구형태로 보급한다면 큰 예산을 낭비를 하지 않고도 친환경 녹색생활실천 교육을 진행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이 사업과 관련 "쓰레기 분리수거에 대한 환경교육의 방향을 정확히 잡고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제주의 쓰레기 문제는 심각한 환경현안이고 미래세대인 아이들이 짊어져야 할 숙제인 만큼, 원천적 감량이 최우선"이라며 " 쓰레기를 분리 배출해도 발생량을 감당하지 못해서 제대로 재활용되지 못하는 현실을 자각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주도청과 교육청은 환경문제를 보다 근본적으로 고민하고 학교현장에서 필요한 환경교육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숙고해 달라"당부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