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추자도 덮친 해양쓰레기 제주 용담 해상서도 발견돼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최근 추자도로 떠밀려온 타지역 양식장 시설 추정 쓰레기가 제주시 용담동 인근 해안에서도 발견됐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10시 53분께 제주시 용담포구 북동쪽 약 200m 해상에서 레저기구가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해경은 구조대와 경비함정을 보내 확인한 결과 레저기구가 아닌 해양쓰레기로 확인됐다.

이날 발견된 쓰레기는 스티로폼 부이와 그물, 로프가 엉켜있었다.

제주해경은 이 쓰레기가 지난 11일 추자도에서 발견된 양식장 시설의 일부분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용담포구로 인양해 지자체로 인계하고, 미처 발견되지 않은 양식장 시설물이 떠다닐 수 있으니 선박은 항행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