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경관훼손' 논란 비자림로 공사 다시 시작23일 중단된지 7개월만에 확장…벌채 작업

경관 훼손으로 전국적으로 논란이 됐던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하 지난 해 8월 중단된지 7개월여만인 23일 재개됐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는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 방침’ 보완설계가 마무리됨에 따라 이날부터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이날 건설업체는 인력 20여명을 투입해 비자림로 두 번째 공사 지역 시작점인 제2대천교 주변에서 잡목 등을 베어내 중장비 진입로를 확보하는 벌채 작업이 이뤄졌다.

나무 벌채가 시작되나 공사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우리가 사랑하는 숲'이라는 팻말을 들고 공사 중단을 촉구하며 제주도의 공사강행을 비판했다.

이들은 “이 구간은 경관보전지구 2등급 지역이고 제주국립공원 예정지인 곳”이라며 “제주도 스스로 제주의 가치를 높이겠다면서 추진한 제주국립공원 확대사업은 대통령 공약으로까지 정해졌는데 확장공사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항의했다.

한편 왕복 2차로인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대천~송당) 약 2.94㎞ 구간을 왕복 4차로로 넓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제주시 동부지역(구좌ㆍ성산) 주민숙원사업으로 지난해 6월 착공했다.

하지만 공사과정에서 삼나무 915그루(벌채계획 2160그루)가 벌채되면서 전국적으로 논란이 되자 도는 합리적 대안을 마련할 때까지 공사를 중지하겠다며 착공 2개월 만인 8월 공사를 중단했다.

도는 비자림로 주변 삼나무 숲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새로 도로 용지를 편입하지 않고 총구간을 3개 구역을 나눠 오는 2021년 6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